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2일) - HUNGARY & POLAND


크라쿠프 크리스마스 마켓. 너무 예뻤다! 눈도 오고!

지금은 2018.12.25 크리스마스
폴란드 크라쿠프-그단스크 가기 위해, 비행기 기다리는 중
아직 1시간이나 남아서, 정리 겸사 여행기를 남겨야지
(여행기라 말하고 일기라고 쓴다. 핸드폰으로는 사진업데이트가 안되네ㅜㅜ)


<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2일) >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2일) : 인천-헬싱키-부다페스트 (폰분실+비행기놓침)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3일) : 헬싱키-부다페스트-크라쿠프 야간열차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4일) : 크라쿠프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5일) : 크라쿠프-그단스크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6일) : 그단스크+소폿 (인생여행지, 장염크리티컬)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7일) : 그단스크-바르샤바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8일) : 바르샤바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9일) : 바르샤바-헬싱키-인천


공항리무진 6012버스를 증산역 앞에서 탔다!

아침 일찍 비행기를 타기 위해 나섰다. 환전도 해야하고 뭐 유심도 찾고 해야해서 11시 비행기인데 7시 반에 공항리무진을 탔다. 도착하자마자 카운터 가서 백드롭 하려는데, 백드롭 하는 줄은 보이지도 않고 걍 체크인 카운터 사람쩔.... 망했다 생각했는데 갑자기 백드롭만 할 사람은 옆으로 빼 주었다. 그래서 나름 15분?기다리고 백드롭 함. 하면서 카운터 언니에게 여권에 기념스탬프 찍었다고 혼났다(이건 혼나도 싸!! 근데 무지했을때 찍은거라 ㅠ_ㅜ) 그리고 비행기가 2시간 연착되었다는(!!!!!) 소식을 알려주었다. 이게뭔가 싶었다. (난 3시간의 경유대기시간이 있었다..) 좋게 생각해야지, 1시간이면 뭐 가능해! 하는 마음으로 ㅋㅋㅋ 면세점 구경도하고 뭐 이것저것 해야지 하는 설레는 마음이 생김.

여튼 그렇게 끝내고, 유심을 찾고 화장실을 다녀오고 공항에서 20만원은 45000포린트, 20만원은 즈워티(600즈워티)로 바꿈. 폰으로 환율 찾아보고 엄청난 손해를 봤다는 것을 깨달았다!!! 근데 나름 한국에서 환전 해 간건...그래도 잘한 것 같다. (이후 엄청난 일들의 연속이었지..음음)

이제 보안검색대를 통과하고, 출국수속도 밟고 드디어 면세인도장 2군데 들러서 찾고, 면세점 구경 하면서 썬글라스도 사고..... 그리고 1시간30분이나 남아서 카카오카드로 라운지 들어감
 (라운지는 너무나도 별로여서 다신 안들어갈듯...1인이면 왜 밥을 벽보고 먹어야 하냐!!독서실이냐!!!)

핀에어..... 애증의 핀에어....

12시 40분 보딩시간이길래 30분쯤 나가서 대기하며 페북과 인스타에 나 출국한다~~~ 를 소문내듯 올림. 근데 전에 알던 언니가 엥????이라는 반응을 남겨서 페메 했더니, 언니는 핀에어 지상직이라고 한다. 내가 체크인 안했으면 만났을 수도 있었겠다.
여튼 - 비행기에 1시쯤 탔지만 공항사정으로 40분 연착 -이때부터 매우 불길했음- 그렇게 2시 다되어 출발했고, 비행기 안에서 한국 승무원 언니에게 “나 부다페스트 가는 비행기 탈수있냐” 물어봤는데 확률은 반반이지만 기장님에게 얘기해본다고 했다. 내릴 즈음 옆자리 언니들과 얘기했는데, 언니들은 마드리드 간다고 했다. 나는 아마 입국심사만 잘 통과하면 탈수있지 않을까요 했는데...ㅋ ..결국 내가 못타게 됨...ㅋㅋ

비행기에서 본 북극 관련 다큐. 스발바르가 나오니 반가웠음. 그 이후에 나타날 일은 알지 못한 채...

내 부다페스트 비행기 보딩 시간은 16:40,
내가 실제로 내린 시간 16:50
내리자마자 앞에 뭔가 팻말을 든 승무원들을 봤는데 부다페스트는 없음. 전광판에는 뜸. 그래서 일단뜀!!

처음관문 : 보안검색대 (액체류 검사를 핵 꼼꼼하게 함) 보안검색대를 통과하고 뛰다보니 폰이 없음.(??!?!?) 핵당황해서 보안검색대로 돌아가서 직원에게 내 폰 봤냐 아이폰이다 물어보니 못봤다 함. 니 짐 잘 찾아보라 하길래 다뒤졌는데 못찾음. 직원 다시 자기 하던일 함. 나는 어쨌든 핸드폰은 버려도 비행기는 타야한다!!!는 마음으로 그냥 졸라뜀. 면세점을 지나서 입국심사가 나옴. 줄서서 직원한데 나진짜 너무급하다고 빨리가야한다 했지만 걍 줄서랜다. 줄서서 입국심사 내차례옴 -> 입국심사원이 하루종일 걸림. 부다페스트 가서 뭐할거냐~ 왜가냐~몇일가냐(여기서 7박9일이라 7일이라 말했더니 아냐, 9일이다고 계속말함 -_- 다급해 죽음) 여튼 끝내고 나와서 전광판 보니 파이널콜. 조낸 뜀. 근데 33e인가 그랬는데 a는 보이는데 e는 안보임(사실 한칸내려가야하는데 당황해서 못봄) 여튼 길못찾아서 한 세번뛰었는데... 찾았다 하고 갔더니 이미 떠났다고 함..... 그래서 난 어떡하냐고 물어 보니 위에 핀에어 트랜스퍼 서비스센터 가보라고 직원이 알려줌. 갔더니 줄이 쩔고......내 뒤에 키 큰 외국인이 섰는데, 내가 땀흘리면서 나 폰도잃어버리고 비행기도 떠났다고 ㅋㅋㅋㅋㅋ그랬더니 매우 불쌍하게 쳐다봄. 어디가냐고 물어보니 북핀란드 간다고, 예약하려고 봤는데 자리가 없어서 혹시 여기오면 살수있을깨 해서 줄섰다고 한다. 근데 하루종일 걸릴 것 같다고..ㅋ 그렇구나 하고 앞엘 봤는데 왠 키큰 한국사람이 두번 돌아보길래, 한국분이시냐고 물었더니 그렇다고 ㅋㅋㅋㅋ 부다페스트 가는거 놓쳤다고 하길래 나도 그렇다고. 그래서 어쩌다 동행을 시작.

헝가리 유학생이라던 그분은 나보다 훨 어렸고. 이것저것 얘기 하면서(그분에게 폰 빌려서 아부지한테 연락도 했다) 한 1시간 기다렸더니 우리차례가 왔다. 1시간 기다리면서 계속 어이가 없어서 헛웃음이 나왔다...헝헝.. 비행기표는 내일 9:00로 바꿔줬고(사실 비행기 시간은 9:30이고, 보딩타임이 9:00였다) 호텔방 각각이랑 호텔셔틀 왕복 버스표를 받았다. 저녁식사, 아침식사도 무료랬다. 어쩌다보니 반타공항 밖으로 나가게 됬다.

반타 공항 밖에서 보는 핼싱키 에어포트...북유럽이라 그런지 무지 춥다ㅜㅜ

핀에어에서 제공한 호텔인 스칸딕 파크 헬싱키. 석식과 조식을 지원하지만 나는 9시 비행기라 조식은 못먹었다

스칸딕 파크 헬싱키 호텔. 그래도 넓고 깨끗하다



석식. 뷔페식이지만 저게 다이다. 팬케이크는 바나나 팬케이크인데 사람들이 저건 다 버렸다(만국 공통 입맛??)

헬싱키 공항 2터미널-스칸딕 파크 (핀에어 제공 호텔) 셔틀을 30분 기다리고, 걸리는 시간도 한 30분.
호텔 체크인과, 저녁식사를 하고, 난 핸드폰이 없어서 내일 5:30에 일어날 수 있을지 미지수였는데, 로비에 물어보니 티비 알람 설정이 가능하다 했다. 실험을 한 10번 하고, 성공해서 예약 맞춰 놓고, 미리 다 씻어 놓고 옷도 다 입고 잠들었다. 1시간에 1번씩 깸... 그렇게 여행의 첫 시작을 보냈다..ㅜ_ㅜ

(원래 오늘 도착하면 하기로 한 것 : minibud를 타고 노보텔 다뉴브 도착, 동행분들과 유람선 타기, 야경과 토카이와인 마시기.... 하지만 오늘 이 모든것을 못하고 호텔비 15만원도 잃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