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3일) - HUNGARY & POLAND



<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3일) >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2일) : 인천-헬싱키-부다페스트 (폰분실+비행기놓침)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3일) : 헬싱키-부다페스트-크라쿠프 야간열차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4일) : 크라쿠프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5일) : 크라쿠프-그단스크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6일) : 그단스크+소폿 (인생여행지, 장염크리티컬)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7일) : 그단스크-바르샤바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8일) : 바르샤바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9일) : 바르샤바-헬싱키-인천

이어서 쓰는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다시 출발, 부다페스트로~

부다페스트 아침 9시 비행기로 바뀐 우리는 숙소에서 5:50 버스를 노리기로 했다.
알람이 없어 일어나기 힘들었던 나는 동행자에게 아침에 5:30에 일어나면 문을 두들겨 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래도 불안했던 나는 카운터에 가서 모닝콜이 되냐고 물어봤는데, 티비가 모닝콜을 해줄 거라고 했다. 그래서 모닝콜 설정 시도!
10번의 시도 끝에(0시-23시 시간인 줄 모르고, 0-12 시간인 줄 알아서 알람이 안울렸던 거였음!! 바보!!) 성공하고, 잠들고,
1시간마다 깨며 알람이 울리기 전 기상, 대충 씻고(칫솔이 없었음. 사려고 보니 칫솔이 5유로, 치약은 7유로...-_-)

아침 5:40에 나와서, 핀에어 셔틀을 탔던 곳 반대편에서 5:50 셔틀 타려고 줄섰는데, 줄이 반대쪽이란다.
동행자가 "누나 우리 못탈것 같아요." 나 : "아니에요 탈 수 있어요"
하지만... 5:50 셔틀은 7자리만 남아 못타게 되고.. 앞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택시를 타러 사라짐
동행자가 택시타자 했지만, 여긴 핀란드, 북유럽!!!! 북유럽 이즈 물가초비쌈!! 안된다고 함.
어떤 외국인이 택시를 불러서, 1명당 35유로 공항 간다고 했을때 약간 솔깃했지만, 그냥 버스 기다리고 다음에도 못타면 택시 타기로.
그렇게 앞에 사람이 거의 사라져서 1명만 남아서 기다렸고, 6:20이 되었을 때 4자리가 남았고 우린 탈 수 있었다.
(이 때 버스가 줄의 중간에 서서, 사람들이 버스로 우루루 몰렸으나 가운데 있던 사람들이 줄은 저 앞부터라고 말해줬다....
이게 유럽사람들의 마음씨인가!!!!!!!!라고 생각했다)
반전 : 4자리인 줄 알았으나, 맨 끝에 자리가 있는 것 같아 보이는 곳엔 애기가 앉아 있었다 (기사님이 못본듯. 그래도 다행!)

반타 공항의 아침, 쩌는 사람들..

아침으로 먹었던 오렌지쥬스와, 치즈-토마토 샌드위치

공항에 다시 도착해서, 바로 짐 스캔을 하고, 다시 어제 우리가 타려던 게이트 앞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배가 고파, 같이 샌드위치를 먹기로 했는데, 유로가 없어서 카드결제함. 지금 보니 거의 2만원이네..ㅜ
난 샌드위치랑 오렌지 쥬스, 동행은 스프라이트랑 샌드위치. 동행이 "누나 오렌지쥬스 정말 좋아하나봐요"

다 먹고 잃어버린 핸드폰 면세로 사야겠다 생각하고 10분만에 결정했는데, (아이폰XR 화이트 128G 750유로 정도였다)
부다페스트 가는 보딩티켓으로는 살 수 없다고 했다 (흑흑 당연한건데 왜 살 수 있다고 생각했지..)
(근데 확실히 이게 싼거였다. 나중에 부다페스트 가서 샀을 땐 거의 120만원에 샀고, 현금 10만원 쓰니 카드엔 112만원 찍혀 있더라.
아이폰XR이고 64G인데... 택스리펀 으로 42,700포린트(약 17만원) 받았으니 10프로만 환급받았네..30%랬는데...구라쟁이들.. 난 관세도 3만원 냈으니...무언가 상당히 마이너스 ㅜㅜ)

동행자가 부다페스트에서 애플 매장이 있다고 위치를 상세히 말해 줬다. 콜빈 플라자에 가면 살 수 있다고!
켈레티 역에서 M4 지하철 타면 로카치(Rokoczi)역에서 내린 다음에, 나와서 왼쪽으로 가는 트램 타고 2정류장 쯤 가면 콜빈 플라자가 나온다고 했다. 핸드폰을 사야겠다 마음 먹었다!

비행기 타기 전에, 마지막으로 메일 확인하려고 동행자에게 핸드폰을 빌렸는데
issue 1 : 내 귀국편이 캔슬되었다 (왓??????????)
issue 2 : 야경투어는 성이슈트반대성당 앞에서 4시에 만나요! 저는 노란 우산 쓰고 있을게요(야경투어)

issue 1에 당황해서 카운터까지 단숨에 뛰어서, 전화하고 있는 지상직 직원 계속 기다려서, 전화끊기자마자 물어봤더니,
직원 왈 : 어제 transfer center 다녀왔니?
나        : 응 !
직원 왈 : 아 그럼 괜찮아. 너 비행 다 살아 있어! 넌 서울까지 잘 갈 수 있어

그래서 한숨 돌릴 수 있었다!! ㅜ_ㅜ휴

드디어 간다, 부다페스트 9:30 비행기!! 9:00의 보딩 시작.

크리스마스 즈음의 비행기에 타면, 이렇게 산타모자를 쓴 승무원들을 볼 수 있었다.

그렇게 9:00 정각에 비행기를 탈 수 있었고, 3-3 좌석이었는데 어떤 백인남자 둘 사이에 껴서 앉게 되었다.
잠을 너무 못자서 기절함. 그리고 비행기 이륙 그리고 착륙!
비행기에서 내려서, 동행자를 기다리고. 짐을 찾고 공항 밖으로 나왔다. 드디어, 2일만에 부다페스트에 도착ㅜ_ㅜ 감개 무량하다.

동행자에게 같이 택시 타고 가다가 내려줄게요 라고 했는데(켈레티역 갈건데 근처라길래) 여긴 그렇게 안될 거라며 나에게 먼저 택시 잡고 가라고 했다. 얼떨결에 택시 잡아주는 카운터 앞에 가서 켈레티 스테이션 간다고 했더니, 바로 택시가 잡혔다.

그래서 동행과 갑자기 안녕하게 됬다. 이틀동안 고맙고, 고마웠다. 그리고 난 다시 혼자가 되었다.

택시에서 본 부다페스트 시내. 유럽이구나 실감한 붙어있는 건물들.

해외에서 택시 혼자 타는건 처음이었는데, 안전하고 좋았던 것 같다. 공항에서 켈레티 역까지는 약 40분, 7500포린트 정도 나옴.
(곱하기 4 하면 되니까, 3만원 정도 되는듯 하다)


켈레티 역사. 너무 예뻤다!

켈레티 역사 사진의 오른쪽에 코인락커가 위치해 있다!

켈레티 역 코인락커가 안보여서 엄청 고민하다가 직원에게 물어봤는데, 승강장 안쪽 구석에 있대서 안으로 들어가니 갑자기 승강장이 똭!! 너무나도 멋졌음. 오늘 다시와서 야간열차를 타야하는데 잘 탈수있을지 갑자기 걱정이 됬다.
코인락커는 승강장 코너 구석에 있었는데, 동전만 들어갔다. 나는 동전이 없어서, 바로 앞에있던 자판기에서 1000포린트를 넣고 물을 샀다.(물 200포린트) 그러니 딱 800포린트가 남아서, 코인락커에 딱 맞게 돈이 나옴!! 짐을 얼른 넣고 콜빈 플라자로 고고

켈레티 역의 지하철 승강장. M4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바로 지하철 타러 내려가는데, 도대체 24시간권은 어디서 뽑을 수 있는거지 하고 처음에 기차 티켓 파는데서 기웃기웃 하다가 아저씨한테 물어봤더니 여기 아니래서, 더 내려갔더니 갑자기 나옴. 24시간권 티켓을 뽑는데, 옆에서 티켓머신 고치던 아저씨가 뭘 눌러줬더니 안들어가던 돈이 들어감. 고맙다고 했더니 시크하게 쳐다보고 끄덕함.(츤츤)
부다페스트는 어디에서나 표검사를 한다. 지하철 타러 가는 에스컬레이터 앞에 서있으면, 표를 보여주면 됨.
켈레티 역에서 M4를 타고, 아까 말했던 로카치 역(Rokoczi ter)으로 가서, 지상으로 올라와서 왼쪽 방향으로 가는 노란 트램도 처음으로 타고, 2정류장 후에 내렸더니 콜빈 플라자가 나왔다!

콜빈 플라자. 우리나라 롯데몰이나 프리미엄아울렛 같다.

그리고 콜빈 플라자 3층 푸드코트에서 먹은 케밥


그리고 새로 산 나의 아이폰XR 코랄 64G ....

콜빈 플라자는 어떤 건물에 가려저서, 그 건물 둘레를 따라 걸으면 입구가 나온다. 그럼 우리나라 롯데몰이나 아울렛같은 곳이 나옴! istyle(애플 매장)은 1층에 있었다.
택스프리로 얼마나 할인되냐니까 30% 얘기를 했는데, 13%를 잘못 들은건가 라는 생각이 갑자기 드네....
여튼 299,990포린트인 아이폰XR을 삼. 색은 노랑, 코랄, 블루 있다길래 코랄 삼.. 128기가 살걸 갑자기 후회되네...
택스리펀 첨 받아봐서 긴장됬는데, 사자마자 뜯음.(!?) 원래 뜯으면 안됬던 것이었는데 몰랐음.......(다음부터는 안뜯어야겠고 다음부터는 핸드폰 잃어버리는 일도 없었으면 좋겠다..ㅜㅜ)
콜빈 플라자 3층엔 푸드코트도 있다. 배고파서 올라가서 뭐먹지 하고 둘러보는데, 케밥이 1790포린트라 케밥 먹음.
케밥 파는 아저씨가 엄청 관심가져했다. 어디서왔냐 부다페스트에서 뭐할거냐 등등 ㅋㅋㅋㅋㅋ귀여우심.

밥먹으면서 핸드폰 보는데, 계정등록 해야하는대 내 계정이 막혔댄다(어째서ㅜㅜ..난 도난당한건가)
그래서 계정새로만들고 막 와이파이등록하고 난리. 근데 카톡도 안깔려서 이따 내려가서 물어봐야겠다 생각함.
밥 다먹고 istyle 가서 이거저거 안된다고 했더니 다 해줌. 그리고 2시 넘어서 바깥으로 나왔음. 소중한 아이폰과 함께....
(이것도 잃어버리면 난 진짜 망한다고 생각하고 꼭 쥐고 혹은 가방속안에 넣고 가방은 잠그고 다님)

안녕 데악 역!!


데악 광장의 크리스마스 마켓과 부다아이. 부다아이 속도가 무지 빨라서 당황했다.

그리고 몸 녹이기에 딱 좋았던 스트로베리 글루바인(우)

그리고 데악광장 가서 크리스마스마켓 구경하고, 글루바인 마시고(글루바인 짱! 알코올이 목에 들어올때 켁켁 하게됨), 집에 가져갈 토카이 와인을 사고, 지도 보고 걸어서 성 이슈트반 대성당 가서 크리스마스 마켓 구경함. 이때 굴뚝빵(뜨레들로)도 사고 강까지 걸었다가 4시가 다되서 야경투어 집결지로 감. 4시도 안되어 해가 지기 시작했고.

크리스마스 마켓 in 부다페스트 성 이슈트반 대성당

야경투어의 케빈 선생님은 생각보다 카메라를 다룰 줄 모르는 분이었음(나의 DSLR을 다룰 줄 몰라하심). 하지만 사진 찍어주시고 설명 잘 해주셔서...그래...만족.......ㅋ....
3시간의 야경투어는 성이슈트반대성당-영웅광장-겔레르트언덕-마차시성당-어부의요새-버챠니역(국회의사당 맞은편)이었다.
개인적으로는 국회의사당 맞은편이 제일 예뻤음. (+나의 어제 날린 노보텔이 생각나며 마음이 아픔+어제 유람선 못탄것도..)

예뻤던 부다페스트 야경 in 어부의 요새

예뻤던 부다페스트 야경 in 버치아니 (with 국회의사당!) 여기가 제일 예쁜 것 같다.

그리고 18:50에 나만 버챠니 역에서 인사하고 출발함. 난 오늘 7:30의 야간열차를 타야한다! M2 지하철을 타고, 켈레티 역으로 감.
내리자마자 코인락커까지 단숨에 가서, 짐 다 찾고, 바로 앞에있던 티켓부스에서 예약번호를 티켓으로 바꾼 후에 기차 찾으러 감.
7번 플랫폼이라는데, 7번 플랫폼 기차는 체코 간다고 한다. 10분 남았는데 기차가 계속 거기 있길래, 끝까지 걸어갔다가 이상해서
돌아와서 직원같아보이는 사람한테 물어봄. 여기서 가는게 맞다고 하는데...하면서 걷다가, 한국인 아저씨들처럼 보이는 사람들한테 승무원이 둘러싸여 있었는데, 그사람한테 물어보니 이 기차라고 일단 타서 저 남자들 따라 쭉 끝까지 칸 따라 가라고 한다.
타자마자, 문이 닫혔다. 난 또 기차를 놓칠 뻔 했다 ㅜㅜ
가자 크라코프로!!!

야간 열차에는 칸마다 칸지기?가 있다. 아저씨들이 쭉 가다가, 칸지기가 표를 보더니 뒤로가라고 하길래, 갑자기 뒤로 돌아서 내쪽으로 왔다. 아저씨들은 한 20명정도였는데, 진짜 한국분이었다. 나한테 어유. 한국아가씨냐고, 혼자 가냐고, 어디가냐고, 대단하다고 한마디씩 하고 가서, 나는 인사만 20번 했다. 아저씨들은 야간열차를 타고 체코에 간다고 했다.
난 설국열차처럼 쭉쭉 가다가, 갑자기 문이 안열리는 구간에 당도했다. 문 열려고 노력하다가 잠시 쉬는데, 스페인 커플이 왔다.
스페인커플이 문 열기를 노력하다가, 내가 칸지기를 불러왔다. 칸지기도 열다가, 여긴 내 구역이 아니라고 했다. 그러더니 옆칸 칸지기를 데려와서 같이 힘으로 문을 열어서, 동동 동대문을 열어라~ 하듯 문을 열고 우릴 그 밑으로 지나가게 했다. 한 10칸정도 스페인 커플과 칸을 넘어와서, 스페인 커플은 전칸이라고 해서 돌아가고, 나는 드디어 내 칸에 도달했다.
25번 침대라고 하면서, 표를 가져갔고 아침에 커피,티 중에 고르라고 하길래 커피라고 했다. 그리곤 25번칸으로 같이 가줬는데, 이미 방에 어떤 백인 여자가 있었다. 백인여자는 맨 밑칸, 나는 두번째 칸을 쓰게 됬다. 3인실 방이었다.
화장실은 칸의 제일 끝에 있었는데, 샤워실은 따로 없었다. 대충 씻었다.
난 한국에서 유럽 유심(EE유심, 6기가)을 사갔는데, 하라는 대로 설치도 하고 했는데 안되서, 짜증나서 설치한걸 지웠더니 갑자기 인터넷이 됬다. (뭐지 당황) 그래서 신나서 페북설치하고 카톡설치하고 동생한테 카톡하고 슈비니에게 카톡했는데, 한국은 새벽4시 반이었는데 슈비니가 카톡을 읽었다. 4시부터 깨어 있었다고 한다. 내게 무슨일이 있었나 싶어서 걱정했다고 한다. 잠깐의 보이스톡을 했지만 끊겨서 잘 안들린다고 했다. 여튼 인터넷이 되어 갑자기 행복해졌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깔고, 내 상황에 대해 작성하고 나는 잠이 들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