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5일) - HUNGARY & POLAND



<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5일) >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2일) : 인천-헬싱키-부다페스트 (폰분실+비행기놓침)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3일) : 헬싱키-부다페스트-크라쿠프 야간열차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4일) : 크라쿠프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5일) : 크라쿠프-그단스크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6일) : 그단스크+소폿 (인생여행지, 장염크리티컬)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7일) : 그단스크-바르샤바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8일) : 바르샤바
2018/12/22-30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29일) : 바르샤바-헬싱키-인천

이어서 쓰는 헝가리&폴란드 여행기-
항상 쓰다 마는 여행기였는데, 이번엔 다 써보고 싶다! 고고!


나의 아침식사 in 버블 호스텔.





버블 호스텔에서 나오자마자 볼 수 있는 풍경


내가 문 열고 타야 하는 엘리베이터. 생각보다 빠르다

처음으로 제대로 자 보는 느낌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씻고, 호스텔에서 제공하는 아침을 먹었다. 오늘은 바벨성이랑 유대인지구(카지미에슈)에 가 보려고 생각했다. 호스텔에 내 짐 맡겨도 되냐 물어보자, 당연하지! 라고 말하던 예쁜 호스텔 언니.



오늘도 본다 올드타운 초입!

올드타운으로 들어가는 초입. 이 문을 들어가면 광장으로 갈 수 있다!


아아 스타벅스 커피! 플랫화이트는 사랑입니당

어제는 일찍 닫던 스타벅스와 코스타커피가 열어서, 스타벅스에 가 봤다. 이름이 뭐냐길래 JIN 이라고 했는데, 점원이 못알아 들었다 ㅜㅜ...


크리스마스라 그런지, 성당마다 계속 미사가 있어 안까지 들어가 보지는 못했다. 우리나라 미사와 비슷한 느낌?
(나는 천주교 신자도 아닌데! ㅋㅋㅋ)



바벨성 근처에서, 샤오미 삼각대셀카봉과 블루투스리모콘!

바벨성은, 문앞까지 올라갔지만 오늘은 쉬는날이었다. 크리스마스의 관광지는 거의 대부분 닫는다. 어제 찾아봐서 이미 알고 있긴 했다. 바벨성 주변에서 혼자 셀카봉삼각대랑 블루투스리모콘으로 사진 찍는데 사람들이 다 쳐다봤다. 부끄러움 ㅋㅋㅋ 사진 찍을것 다 찍고, 내려와서 카지미에슈로 걸어가기. 근데 길을 잘못들어서 갑자기 강이 나옴.

비스와 강 앞에서, 안뇽 크라코우

구글맵을 보면서 다시 카지미에슈로 향하기! 분위기가 올드타운과 사뭇 다르다.
오래된 건물, 회색 건물들... 그러다 어떤 유대교회당에 들어갔는데, 9즈워티 내면 유대교회당 안을 구경할 수 있다길래 들어가봄. 어떤 가족의 유대교 회당인듯. 가족사가 나열되어 있었다. 나와서 다른 유대교회당도 들어가보고, 큰 유대교 회당도 들어갔다 나오고.. 큰 유대교 회당 옆에는 공동묘지도 있었다.

어느 가족의 유대교 회당. 아래층은 서점이다.

카지미에슈에서 가장 큰 유대교 회당인듯. 문을 통과하면 우측에 공동묘지가 있다.

화려한 유대교 회당. 하지만 성당에 비해 소박하다.



걸어다니고 나중에 느낀건데, 카트? 작은 자동차?같은거 타고 투어하는게 있는데, 그걸 해볼걸. 설명은 정말 하나도 안듣고 걸어만 다닌 느낌. 영어도 보다가 눈이 아파서 그냥 발길 닿는데로 열심히 걸음 ㅋㅋ

이제 점심시간이 되어서, 카지미에슈를 벗어나서 올드타운으로. 사실 골롱카가 먹어보고 싶어서 검색해 봤는데, 크라쿠프 골롱카 찾으면 바벨성 근처에 "포드 바벨럼" 이 가장 유명하다고 한다. 하지만 크리스마스라 영업 안함 ㅜ_ㅜ 그래서 문 연 아무데나 가자!라고 생각하면서 올드타운으로 감. 문 연 식당 아무데나 들어갔는데, 어떤 메뉴가 유명하냐 물어봤더니 추천해준 메뉴가 Born 어쩌고길래 오 이게 골롱카다 하면서 콜라랑 같이 시켰는데, 슈니첼이 나옴 (띠용??) 근데 반전으로 슈니첼이 정말 너무 맛있어서 눈물날뻔.. 여기서 난 마지막 식사를 했다. 크라쿠프뿐만이 아니라 폴란드에서 한 식당식사가 이게 마지막이 될 줄 몰랐다 난...ㅜㅜ
다 먹었는데 만오천원?정도밖에 안나와서 또 감탄. 그리고 나와서 식당 사진을 찍고, 다시 버블호스텔을 향해 갔다. 이제 비행기를 타고 그단스크로 넘어가야 한다. 가는 길에 장갑과 크라쿠프 기념품을 사고(엽서랑, 미니어쳐) 버블호스텔로 가서, 화장실 빌려쓰고 짐 챙겨서 크라쿠프 중앙역으로.

공항에 내리는 사람이 네명..



기차역에서 공항 가는데 사람이 한명도 없음 ㅜㅜ무서웡

크라쿠프 공항에 가는 법은 인터넷에 찾으니 버스도 있고 기차도 있다고 나오던데, 나는 기차를 탔다.
기차에 사람이 정말 없음. 표를 사고 편하게 20분정도 앉아 있으니 내릴 때가 되서 내림. 기차역은 Lotnisko라고 함.
공항에는 사람이 더없음...(충격) 이렇게 넓은 공항에 사람이 없는걸 처음 본다... 기차에서 내려서 짐 들고 공항으로 가는데 왠 동남아사람이 짐도 없이 내 눈치를 보며 쫒아옴. 뭐지? 무서워서 거의 뛰어감.


신난다 비행기 또탄다~~ 크라쿠프-그단스크 비행기표 5만원에 구매했었음(3달 전에!) 수화물은 돈 2만원 추가함


역시 아무도 없는 게이트...


셔틀 타고 비행기 앞으로 슝슝


정말 작은 프로펠러 비행기. 북극 갈때 타본 비행기(10인승) 이후로 제일 작은 비행기인 것 같다.


2-2 좌석의 작은 비행기. 꽉 차지도 않아서 옆자리 비워 갔다.


무료 커피와 초콜렛. 같이먹으면 꿀맛

6시 비행기였는데 거의 3시 반쯤에 도착해서 체크인 기다리고, 티켓 받자마자 짐 스캔하고 음료수 하나 사먹고 공항 안에서 거의 1시간동안 블로그를 씀(첫날 블로그!!)  그리고 5시30분에 칼같이 비행기 보딩. 비행기가 진짜 엄청 작은 비행기라 비행기까지 걸어가서 탐. 프로펠러가 있는 비행기. 이륙할 때 날개 밑으로 바퀴 접히는것도 보임. 짱 신기!

1시간의 비행, 생각보다 난기류를 타지 않아서 안정적이었고,  그렇게 그단스크 공항에 안착!


그단스크 공항 역시 썰렁하다. 국제공항 맞는 건가..



SKM 기차를 타고 그단스크 중앙역에 가야해! 3.8즈워티였나..


Gdansk wrzeszcz역 가는거 타면 저 역에서 내려서 갈아타야 함...ㅜㅜ 헤맸음.

그단스크 공항도 무지 컸는데, 사람이 없었다. 썰렁- SKM기차를 타러 감. 그단스크는 크라쿠프보다 영어 간판이 별로 없다고 느꼈다.

Gdansk Glowny를 찾는데 없어서 당황하고, 어떤 블로그를 보고 Gdansk warz-로 시작하는 역 표를 샀다. 그리고 10분 후 온 SKM기차를 탐. 20분 후쯤 이 기차가 Gdansk warz- 역에 도착했는데, 무언가 내려야만 할 것 같고... 그래서 일단 내려서, 창구 직원한테까지 걸어가서 나 Gdansk Glowny 가고싶은데 어디승강장이냐 물어봤더니 3번인가 2번인가 라고 해서 가서 기차 타고 2정류장 후에 내림. 근데 여기 역 이상해 ㅜㅜ 지하 다 공사중이고 막 바닥에 물새고 표기 하나도 안되어있고ㅜㅜ 어디서 타야할지 모르겠고 멘붕... 창구는 도대체 어딨는거지? 라고 생각하면서, 지하통로를 통해 밖으로 나갔고, 숙소까지 걸어갔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그단스크 중앙역


숙소도 힘들게 찾아왔다. 역에서 노숙자 노래부르고 난리여서 무서웠다ㅜㅜ


숙소 올라가는 계단.

이번 호스텔은 파이브 포인트 호스텔! 메일로 직원이 나 9시에서 3시 사이에만 있어~ 숙소 비밀번호랑 방 번호는 뭐뭐야 하고 알려줌. (핸드폰 안샀으면 방에도 못들어갈뻔) 숙소는 3층이었는데, 엘리베이터가 없어서 낑낑 들고 올라가야한다. 게다가 나는 3층보다 더 위인 티타임 할 수 있는 거실같은 곳에 딸려있는 방이어서 더 올라가야 했다. 그리고 문을 열었는데! 왠 남자가 팬티만 입은 채 이불로 자기 몸을 가리고 날 당황한 눈으로 봤다. ㅋㅋㅋㅋ 남녀 혼숙 방이었던 것이다!!! 나도 놀램. 침대가 1층짜리 5개였는데, 어떤게 occupied 되있는지 물어봤는데 그 남자는 모르겠다고 했다. 그래서 짐 넣는 상자가 열려있는 곳을 골라 침대를 정했다.  
짐 정리를 하고, 돈 얼마 썼는지 확인하고, 씻고 오늘은 자야지- 하면서 전기장판을 깔고 누웠다.

왜 나는 한 곳에 정착하는 여행을 하지 못하고 이렇게 움직이는 걸까 ㅜ_ㅜ ㅋㅋㅋ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